2019/09/11 14:57

형이상학적 고깃집 메시지2. 자작 소설

부숴버리겠어!” 현란한 비트의 음악이 카페에서 흘러나온다.

도무지 누구도 믿을 없어.

인류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지겨워이젠, 도대체 경찰관이 수 있기나 한걸까.

악몽 같은 하루였다, 그리고 미래는 보이지 않았다.

그리고 사내는 아무 말도 없었다. 자신이 시인이라는 착각 속 에 20년을 보냈다.

모든것은 옳지 않다, 틀린것이 존재하는데 자연 스스로 그것을 바로잡을 우린 그것을 변화라고 한다.

변화가 찾아왔다. 아름다운 변화가.

욕망은 변화의 바램처럼 달콤하고 순수한것이 아니였다. 오로지 믿음 뿐 이었다. 욕망에 대한 개인적 믿음, 그것이 다이나믹한 차이점으로 다가왔던것 이다.

존재되지 않는 불안으로 군계일학적 불안, 실존적 분투,

어느 누구의 여자도 그에게만은 잘했다. 그러나 밖에 나오면 사정은 달라졌다.

미친놈! ”

그녀의 입술은 비틀려 있었으며 차가운 눈빛으로 그를 쏘아보았다.

눈빛이 흔들리는 사내는 상황이 재밌다는 듯이 주변을 훑어보았다.

죽음의 소녀, 그리고 귀환.

구원회귀에 대한 질문은 어디까지 잘못되었는가?
소녀가 죽음에서 걸어온다. 저벅저벅, 쿵쾅쿵쾅, 스윽스윽.

창조에는 틀이 필요하다, 그리고 기간도 필요한데, 거기서 멈추면 끝이 없는거다.

아버지는 항상 존중하셨지, 그리고 그걸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였어. 내꿈은 어렸을떄부터 항상 똑같애 왔으니까, 아버지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