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14:54

형이상학적 고깃집 메시지. 자작 소설

형이상학적메시지. 어떤 아이가 있었다. 아이는 작가들이 사랑한 아이였다.

아이는시기와 질투 복수심에 만연해있었다. 아버지의사랑을 독차지한 아이는 어려서 부터 버릇이 없었다. 크면 클 수록 아비의 기운을 꺾어갔다.

 

궁금할수록 아이는 몸이 말랐고 식욕이 부진 했으며 커서 경찰관이 되고 싶어했다.

45 직장운 탄탄, 직장생활이란 참으로 유별난 것이다. 그러나 아이는 테러리스트가 되었다,

Af-35 카타르, 세계연방조직 방위군 본부,

세계연방조직방위군, “오늘아주죽여주는파티를할거야.” 샘이말했다.

거기서 내가 1등을 할거라고”. 샘이 속으로 생각했다. 샘의 주변에는 총기류가 넘쳐났다.

동인

내가 아주 죽여 주는 도입부를 생각해 냈다고,  우리는 그것으로 시작하는 거야.

어떤 남자가 있었지, 남자는 코가  없어,

그자는 일종의 마스크를 쓴 남자요. 일종의 모사꾼이지.

위대한 철학자가 철학을배출하려면그럴러면약간의광기가필요하다.

약간의  담배 한 모금 과 위스키 그리고 방에 앉아 있는 남자는 명상을 즐기는 듯한 모습으로 베란다 창문을 내다보았다.

되는 일이 없군, 모두다 진실을 은폐하고 있어. 자신이 검정색 미스터리 사람이라는 전부 부정하고 있잔아.”

잭과 콩나물의 언어적 관계, 잭은 혼자가 아니였다.

개인적으로 샘은 검정색을 좋아한다. 잭도 색깔에 민감한데 그는 초록색이 좋다고했다.

자신은 재능이 넘치는데, 사람들은 그것을 몰라 줄떄 잭은 가장 속상하다고 한다.

그것은 잭의 미술적 재능을 뜻한다.

밖은 tv켜져 있고 창밖의 소음은 여전하며 세계는 유한하게 돌아가고 있었다, 잘짜여진 고급시계처럼 설정이 기가막힌 소설처럼.

고등어가 익어가고 있었다. 무의식적인 나열 끝에 미세먼지가 벤조다이제핀을 유발하고 있었다.

잭은 판타지에 가득차있어.” 샘이 고등어를 구으며 접시에 레몬을 뿌리며 말했다.

거기다 환상속에서 자신의 삶을 영위해 나가고 있지

그치만 , 잭이 걱정되지 않아요?” 마이크 네버렌스가 말을이어나갔다.

잭은 자아가 훌륭한 아이야. 한정적인 아이라고.” 샘이 속삭이듯 말했다.

지하철을 무서워 하고 대중교통을 보면 구토를 하지. 그게 장점이고 잭은 그걸 기가막히게 따라하고 있어, 아버지를 닮아 모방능력이 뛰어나.”

모두가 진실을 은폐할 샘은 마이크와 함께 일주일에 한번 진실에대해 토론한다.

5분이 지났다, 잭은 학교에서 돌아오지 않은채로 샘은 담배를 태우며 잭의 하교를 기다렸다. 저기 멀리서 걸어오는 , 그는 샘에게 인사를 건넨다.

! 내가 오늘 뭘배웠는지 맞혀봐요!”

뺑소니당했을떄 대처방법?”

아니요 융에 대해 배웠어요. 심리학자인데 천재에요.”

그는 엉뚱함을 넘어서 발랄한 어투로 이야기하였다.

아이디어, 인생의 나락에서 발견한 아이, 테러리스트가 아이, 형식을 넘어서무한한 우주로,

<중경상림> 보다가 흥분한 마이크, 잭에게 이야기한다.

쓰레기야 , 융은 천재가 아니야 그저 새내기 돌팔이 의사일뿐이라고.”

틀렸어요, 제가 만나는 의사가 돌팔이인거죠, 프로이드와 결별한 이후 융은 그림자와 수많은 심리적 원형에 대해 연구해왔어요,”

니체는어때? 전지적작가시점에서 봤을떄 니체는 또라이에 불과했다. 그는 자기 똥을 먹었고, 자유의지로 죽음을 택했다.

불안장애가 계속되고 있어, 처음 쓴 치곤 글이군, 샘은 고뇌하며 타이프라이터로 자신이 오늘에 대한 보고서에 대해 생각했다. 생각이 멈추지 않어, 그냥 도서관에 가서 잭에 대해 생각해야겠어.

잭의 꿈은 작가다, 그는 자신에 대해 욕망한다.

샘은 잭을 욕망한다. 작가의 꿈을 꾸는 잭을 아름다움의 대상으로 여겼다.

추레한 바지와 자신의 모습이 거울에 비춰지는 것을 보며, 보이는 것 이 다가 아니라는것을 깨닫기 시작하고 일용직 근로자가되어하루 하루 밥 벌이를 해 나가는 메리온 삼촌을 생각하며 생각을 이어나갔다.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야 회사 면접을 보러다녀야해. 진정으로 좋아 하는일은 왔다갔다하기야, 정신도 똑같애, 왔다 갔다 하면서 쾌감을느끼는거지, 수면이 중요해. 잘떄 꾸는, 모든 것 이 연결되어 있어.

걱정하지마라, 모든 것은 연결되어있다.

우리집이 왜 이렇게 어두운걸까. 술을 벌컥 벌컥 들이키며 오브라이언은 음주가 글 쓰는데 도움을 준다고믿었다. 미신이었다..

그러나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음주 끝에 오는 아름다움을 믿었다.

재채기와 진화론 둘은 전혀 상관없지만 과학자라면 흥미를 가질 조합이다.

모든 인간은 평등하며 속의 진리성을 내포하고 있으며 절대로 흩어지지않는다. 행동은 분해될 있으며 각기 다른 모습으로 나타난다.

한 사람을 때리고 싶다는 욕망은 결코 타인의 욕망이 아니고 나의 욕망이며 그것이 투사된 결과이다.

인간을 까더라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고, 인식이 잘못됬으며, 인식론을 읽어보지 않는 이상 내가 왜 이러고 사는지 알겨를없다. 욕구불만에 가득 찬 남자는 난동을 피우기 시작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